[단독] 高1 아들을 논문 공저자로… 서울대 교수 ‘끔찍한’ 자식사랑 기사의 사진
10년간 자신 논문 43편에
아들 이름 함께 등재시켜

“자주 연구실 와서 거들어
연구원이 이름 넣어준 것”
경찰 내사받자 사직서

아들이 고등학생일 때부터 자신의 논문에 공저자로 실어온 서울대 A교수가 경찰 내사를 받다가 최근 사직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아버지와 같은 학과의 박사과정 1년차인 아들 B씨는 아버지가 ‘연구실적이 우수하다’고 추천해 상까지 받았다. 해당 학과는 뒤늦게 사실관계를 확인, B씨의 수상을 취소하고 A교수에게 제재 조치를 취했다.

20일 국제 문헌 데이터베이스 ‘SCOPUS’ 등에 따르면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화생공) A교수의 아들 B씨는 A교수가 교신저자인 논문 43편에 제1저자 또는 공저자로 실렸다. 이 중 세 편은 B씨가 고등학교 1학년이던 2008년에 발표된 논문이다. SCI(과학기술논문색인지수)급 학술지 ‘어플라이드 카탈리시스(Applied Catalysis A-General)’에 실린 한 논문엔 아들이 제2저자로 들어갔다. 제1저자와 나머지 공저자들 4명은 모두 서울대 화생공 소속 대학원생들이지만 B씨는 유일하게 ‘C고등학교 학생’으로 표기돼 있다.

B씨는 이후 서울대 화생공 학부에 진학, 2015년 동 대학원에 진학하면서 다른 교수의 연구실에 들어갔다. 하지만 학부 시절뿐만 아니라 대학원에 진학하고 나서도 꾸준히 A교수 연구실의 논문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6월에는 뛰어난 연구 실적으로 A교수의 추천을 받아 학과에서 상과 상금을 받았다.

A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연구실 학생들이 명절 때 우리 집에 와서 인사를 하고 갈 정도로 친밀한 사이”라며 “아들이 워낙 연구실에 자주 왔다 갔다 하면서 일을 거들었다. 형들이 격려하는 차원에서 이름을 넣어준 것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등학생인 아들의 이름을 논문에 올린 건 부당하다는 지적이 많다. 학과도 뒤늦게 이들의 부자 관계를 확인,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B씨의 수상을 취소했다. 부자가 함께 참여한 논문은 A교수의 실적으로 인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A교수가 제1저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아들을 공저자로 기재한 정황도 드러났다. 제1저자는 논문을 위한 실험 및 논문 작성을 실질적으로 담당한다. A교수 연구실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제1저자가 논문 초안을 처음 제출할 땐 B씨의 이름이 없었던 경우도 있다”며 “나중에 A교수가 넣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악경찰서는 지난 4월 A교수가 연구비를 횡령하고 아들을 부적절한 방식으로 논문에 참여시켰다는 내용의 첩보를 받고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대에서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살펴봤지만 증거가 불충분해 최근 ‘혐의 없음’으로 종결했다”고 밝혔다. A교수는 지난 10일 학과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재연 기자 jay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