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에게 SNS는 삶 그 자체… 아파트 전도 대신 페북 속으로"

페이스북 팔로워 10만 돌파한 ‘기독교다모여’ 대표 박요한 전도사

기독교다모여 대표 박요한 전도사가 27일 ‘기독교다모여 10만 팔로워 기념 미래대비 사역 대안 세미나’에서 ‘SNS 사역이 대안이다’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이제 한국교회는 다음세대 전도를 위해 아파트나 길거리가 아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속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페이스북 등 SNS에서 기독교 콘텐츠를 유통하는 ‘기독교다모여’ 대표 박요한(29) 전도사의 말이다. ‘SNS 사역자’ 박 전도사는 지난 27일 오후 7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기독교다모여 10만 명 기념 미래 대비 사역 대안 세미나-기독교 흩어져’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온라인 세상을 삶으로 받아들이는 세대

‘기독교다모여’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등 여러 SNS로 복음을 전하는 SNS 계정 이름이면서 사역팀의 공식 명칭이다. 4년 전 고교생들이 페이스북에 처음 개설했고 이후 박전도사 등 SNS 사역자들이 운영권을 넘겨받아 지금에 이르렀다. 페이스북 페이지의 경우, 10만 명이 넘는 팔로어를 거느리고 있다. 상업성을 배제한 개신교 관련 페이스북 페이지 중 가장 많은 팔로어를 보유한 셈이다. 사역팀은 SNS계정에 기독교 가치관을 담은 영상이나 이미지를 매일 한두 개씩 노출하고 있다.

세미나에서 ‘SNS 사역이 대안이다’를 주제로 발표한 박 전도사는 “한국교회는 초대교회 정신을 받들어 학교, 직장 등 각지에 복음을 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SNS에서 복음을 전하는 일에는 관심이 거의 없는 편”이라고 꼬집었다. 한국교회를 이끄는 40∼50대 중년 세대가 SNS에 전혀 관심이 없거나 소통, 혹은 마케팅 도구로만 생각해서다.

하지만 박 전도사는 다음세대인 청소년, 청년 세대에게 있어서 “SNS는 삶 그 자체”라고 정의했다. 그는 “20대 중반 이하는 온라인 세상을 자신의 삶으로 받아들이는 세대”라며 “뉴스 등 거의 모든 정보는 SNS를 거쳐 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SNS 여론이 이들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로 10대 88%, 20대의 91%가 페이스북을 사용한다는 자료를 제시했다(그래픽 참조). 박 전도사는 “교회 중등부 사역 경험으로 볼 때 휴대전화가 없는 어린이나 청소년을 감안한다면 10대 대부분이 페이스북을 사용한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했다. 이어 “SNS에는 아파트 단지, 거리에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젊은이들이 있다”며 “복음의 열정이 있는 이들이라면 온라인상의 다음 세대를 절대 놓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좋아요’ 없이 복음 전파 없다

기독교다모여는 기독 청소년·청년들이 신앙인임을 선뜻 밝히길 어려워하는 현실을 십분 감안하고 있다. 이들의 신앙 성장을 돕고 기독교 이미지를 쇄신할 수 있는 콘텐츠를 주로 유통하고 있다. 이를 젊은 기독교인들이 ‘좋아요’를 누르거나 공유하면, 믿지 않는 주변인들이 기독교다모여의 콘텐츠를 보게 된다. 박 전도사는 이를 SNS 사역의 전도 접촉점으로 소개했다.

근래 기독교다모여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콘텐츠도 일부 소개됐다. 래퍼 비와이, 가수 강균성 등 기독 연예인들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기독교 가치관을 전하는 영상을 비롯해 가족 간 사랑을 다룬 영화를 짧게 편집한 영상 등이다. 인기 콘텐츠의 경우, 조회 수가 30만∼40만을 돌파하고 SNS 이용자의 휴대전화에 자동으로 노출되는 도달범위도 100만 건에 달한다.

박 전도사는 “교회를 다닌 적 없거나 심지어 안티 크리스천 활동을 했던 청년들도 영상을 본 뒤 ‘교회를 가고 싶다’는 메시지를 우리에게 보내온다”며 “한국교회에 대한 오해를 풀고 기독교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 같아 보람을 느끼지만 동시에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기독교다모여는 올해 10만 팔로어 달성을 기점으로 ‘SNS 전문 사역’에 나설 방침이다. 박 전도사는 “체계적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하기 위해 SNS를 전문으로 하는 미디어 사역단체로 거듭나려 한다”며 “교회에선 털어놓기 힘든 고민상담센터 등 SNS에서 강점에 있는 사역들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