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사로잡기, 톱스타보다 ‘SNS 스타’… 인플루언서 시대 기사의 사진
직접 만든 요리를 소개하는 나미코 첸의 인스타그램 계정 첫 화면(위쪽)과 IT 신제품·신기술을 소개하고 실험도 해보는 테크랙스의 유튜브 채널. 두 사람은 SNS상에서 수십, 수백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소셜 인플루언서다. 인스타그램·유튜브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과거엔 블로그 중심 마케팅이었지만
모바일 기반의 콘텐츠 소비 증가로
소비자는 SNS 채널에서 쉽게 접근

기업들 유튜브 등 채널로 영역 확대
대중이 이해하기 쉽도록 콘텐츠 제공
정부, 中企도 ‘인플루언서’ 도입 지원


평생 식당을 운영했던 박막례(72)씨는 손녀의 제안으로 유튜브를 시작했다. 당초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시작한 유튜브였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박씨는 특유의 구수한 입담과 재치로 유튜버 사이에서 주목 받았다. 지난 1월 손녀와 함께 떠난 호주 여행 영상을 시작으로 일약 ‘유튜브 스타’가 됐고, 현재 박씨의 구독자는 30만명이 넘는다.

패션·뷰티 블로거로 활동 중인 허은진(27)씨는 몇 해 전 돌연 큐레이터 직업을 그만뒀다. 당시에는 남의 일을 대신 해주는 것이 아닌 자신만의 일을 하고 싶은 마음에 사표를 썼다. 허씨는 대학원에서 전시기획 공부를 하면서 평소 관심이 많았던 패션·뷰티 관련 글·사진을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하기 시작했다. 현재 허씨의 블로그 하루 평균 방문객은 2만명에 이른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스타를 활용한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때때로 톱스타를 기용한 광고 이상의 파급 효과를 일으킨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시장 규모는 2016년 10억 달러(약 1조1300억원)에서 2019년 20억 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4일 “모바일 기반 디지털 매체를 사용하는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면서 소비자들이 SNS 채널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일상 콘텐츠에 열광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트라는 지난 9월 발간한 보고서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미국 시장 진출 전략’에서 SNS와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 소비자의 74%가 SNS를 통해 구매 결정을 하고 40%는 인플루언서의 추천을 통해 상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미국 등 선진시장에서 홍보효과가 검증된 마케팅 기법”이라고 말했다.

국내 기업도 인플루언서를 내세운 마케팅을 경쟁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은 콘텐츠 크리에이터 채널 ‘T프로듀서’를 통해 어렵고 복잡할 수 있는 IT산업 정보를 일반 대중의 관점에서 이해하기 쉽도록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로 전달한다. 스마트폰과 같은 고가의 IT 기기에 관한 정보를 IT에 관심이 많은 일반인이 설명해주는 식이다.

T프로듀서는 SK텔레콤이 2011년부터 운영해온 ‘T리포터’가 개편된 결과물이다. 과거 T리포터는 IT 블로그 중심이었지만 유튜브, 네이버TV,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도록 채널 및 콘텐츠 영역을 확장했다. 스마트폰 리뷰부터 일상 속 유용한 IT 상품 및 서비스 소개 영상까지 콘텐츠 종류가 다양하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7 엣지’와 LG전자 ‘G6’를 냉동실에 넣고 얼려 사양을 테스트하는 ‘욱스터’의 영상은 조회수 15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5월부터는 T프로듀서 멤버들이 모여 함께 IT 소식을 전하는 오디오 채널 ‘잇(IT)쑤시개’가 개설됐다. 개설 직후부터 SK텔레콤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 애플 ‘아이폰8’, 삼성전자 ‘갤럭시S8’을 소개하는 콘텐츠가 포털 메인에 올라왔다.

SK텔레콤은 T프로듀서뿐만 아니라 자사 게임단 ‘T1’과 함께 디지털 캠페인을 선보이며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 9월 T1과 어린이 실종 문제를 널리 알리기 위한 ‘이웃기웃’ 캠페인을 펼쳤다. e스포츠 시장에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T1의 영향력을 활용해 주요 사회적 이슈를 환기하겠다는 취지였다.

T1은 인기 걸그룹과 직접 게임을 벌이고 미아방지 안전수칙 캠페인 영상과 실종예방 정책 홍보 영상에도 등장했다. 해당 캠페인 영상은 200개에 달하는 온라인 채널로 퍼지며 조회수 600만회를 기록했다. SK텔레콤 뉴미디어 커뮤니케이션팀 정광용 매니저는 “친근한 인플루언서를 통해 대중들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이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를 발굴, 소비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항공업계도 인플루언서를 동원한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에미레이트항공은 유튜브 스타인 ‘케이시 네이스탯’에게 자사의 퍼스트클래스 항공권을 무료로 제공했다. 네이스탯이 에미레이트항공 여객기를 이용하는 모습을 그의 유튜브에 공유하는 조건이었다. 네이스탯의 유튜브 구독자는 800만명이 넘는다. 네이스탯은 퍼스트클래스의 기내식을 즐기고 샤워 시설을 이용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유튜브 채널에 두 차례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조회수 5200만회를 돌파했다.

업계는 네이스탯의 영상이 할리우드 유명 배우를 기용한 일반적인 영상의 9배에 달하는 광고 효과를 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지난해 에미레이트항공은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을 광고 모델로 발탁했다. 당시 500만 달러에 달하는 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광고 영상의 조회수는 600만 정도에 그쳤다.

패션·뷰티 업계는 후기, 간접광고(PPL)를 게재하게 하는 방식으로 인플루언서를 활발하게 활용해 왔다. 최근에는 인플루언서와 함께 화보를 촬영하거나 제휴 제품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협업으로 발전하는 추세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60만명이 넘는 ‘연두콩’은 LG생활건강 편집숍 브랜드 네이처컬렉션과 손잡고 공식 페이스북에서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인스타그램 구독자가 4만명인 ‘희주’는 네이처리퍼블릭의 가을·겨울 시즌 메이크업 화보 모델로 기용됐다.

정부는 중소기업도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온라인 마케팅사업 참여 기업 100개사를 최근까지 모집했다. 중소기업의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돕겠다는 취지다.

이번 사업은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동남아시아 6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현지 영향력이 강한 인플루언서를 발탁해 홍보 콘텐츠 제작 및 SNS 마케팅을 맡긴다는 계획이다. 정부에서 지원하는 비용은 전체 소요 비용의 70%, 최대 700만원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국내에 유학 중인 현지인으로 구성된 홍보지원단이 SNS에 참여 기업의 제품을 소개하는 입소문(바이럴) 마케팅을 함께 전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