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러 특검, 트럼프家 금융거래 정조준 기사의 사진
‘러시아 스캔들’을 파헤치고 있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독일 도이체방크 간 커넥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캠프 인사·측근 등을 기소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 본인과 가족에까지 수사 범위를 확대, 포위망을 좁혀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들은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 가족의 도이체방크 금융거래를 정조준하고 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뮬러 특검은 몇 주 전 트럼프 대통령이 오랫동안 거래해 온 도이체방크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받아 금융거래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전 도이체방크에서 3억 달러(약 3280억원)를 대출받았다. 표면상 이유는 부동산 거래 목적이지만 특검은 러시아 측과의 사업 연관성 등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7월 블룸버그는 특검이 러시아 자본의 트럼프 소유 빌딩 및 부동산 개발사업 참여, 2013년 미스유니버스 대회의 모스크바 개최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가문의 ‘자금줄’을 헤집는 이번 조치는 결국 특검의 최종 타깃이 대통령임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악관이 ‘과거 거래는 특검의 조사 대상이 아니다’라는 방어논리를 앞세워 반격에 나설지도 관심사다. 블룸버그는 “특검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독설이 한층 고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