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감독상에 봉준호 감독… 신인 감독상엔 조현훈 감독 기사의 사진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영화 ‘옥자’를 만든 봉준호(48·사진) 감독을 제17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올해의 감독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꿈의 제인’의 조현훈 감독은 ‘올해의 신인감독상’을 받게 됐으며, ‘올해의 비전상’은 ‘공범자들’을 만든 최승호 감독이 차지했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7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린다. 행사는 포털 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