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적폐 처벌” 70.3% vs “정치 보복” 25.9%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이미지를 크게 보려면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여기를 클릭하세요

文 정부 잘하는 분야 ‘적폐청산’ 못하는 분야 ‘인사’ 꼽아

60세 이상 제외한 전 연령대
“적폐 처벌” 찬성 절반 넘어

못하는 분야 2위도 ‘적폐청산’
文 정부에 ‘양면의 날’ 의미

가장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
경제·외교안보·적폐청산 順


문재인정부가 제1공약으로 내세운 적폐청산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이 ‘의혹을 철저히 밝히고, 불법이 있다면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야권 주장대로 ‘정치 보복’이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소수에 불과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에도 적폐청산이 꼽혔다.

반면 문재인정부의 최대 아킬레스건은 인사문제로 조사됐다. 청년실업률 증가 등으로 활력을 회복하지 못하는 경제 문제와 북핵 문제를 중심으로 한 외교안보정책도 핵심 과제로 지목됐다.

국민일보 창간 29주년 기념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정부가 진행 중인 적폐청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0.3%가 ‘의혹을 철저히 밝혀 불법이 있다면 처벌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전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중단해야 한다’는 답변은 25.9%에 그쳤다. 의혹규명·불법처벌 응답은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찬성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30대가 86.3%로 가장 높았고 20대(84.3%) 40대(83.6%) 50대(60.4%) 순으로 조사됐다. 60세 이상의 경우 ‘중단해야 한다’는 답변이 49.1%로 의혹규명·불법처벌 응답(46.3%)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의혹규명·불법처벌 응답이 호남에서 88.2%로 가장 높았고, 대구·경북(TK)이 58.8%로 가장 낮았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로도 적폐 청산(26.4%)이 꼽혔다. 이어 복지정책(19.3%) 국민통합(16.4%) 외교안보정책(10.9%) 경제정책(4.5%)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40.1%), 지역별로는 호남(40.8%), 직업별로는 자영업(36.0%)에서 적폐청산을 가장 큰 성과로 꼽았다.

잘못하고 있는 분야로는 인사정책이 21.8%로 가장 많이 지목됐다. 이어 적폐청산(15.9%), 외교안보정책(13.6%), 복지정책(8.4%), 경제정책(8.0%) 등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적폐청산은 잘하는 분야 1위, 못하는 분야 2위로 선정됐다. 이병일 엠브레인 상무는 7일 “문 대통령 지지층과 반대층 모두 적폐청산을 가장 중요한 이슈로 판단하고 있다는 결과”라며 “문재인정부에 적폐청산은 일종의 양면의 날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이 향후 가장 중점을 두고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경제정책(29.4%)이 가장 많이 지목됐다. 외교안보정책이 19.2%로 뒤를 이었고 적폐청산(15.8%) 국민통합(14.6%) 복지정책(13.5%) 등의 순이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글=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