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현직 안 찍겠다” 51.6%… 내년 지방선거 물갈이 예고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 창간 29주년 여론조사

대구·경북 교체 열망 높아
文정부에 바라는 과제
1순위로 ‘경제살리기’ 꼽아


국민의 절반 이상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현직 광역자치단체장 대신 다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대선 이후 처음 실시되는 전국 단위 선거인 지방선거에서 여야 정당 소속 지자체장들의 물갈이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또 국민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장 기대하는 정책 과제는 ‘경제 살리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일보가 창간 29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3∼4일 전국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지방선거에서 거주 지역의 광역시장, 도지사를 계속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1.6%가 “다른 후보를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 광역시장·도지사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6.2%에 그쳤다. 모름·무응답 비율은 22.2%였다.

다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대구·경북(64.5%), 부산·울산·경남(61.1%), 강원·제주(57.3%), 경기·인천(51.4%)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현 단체장을 계속 지지하겠다는 답변은 서울(35.2%)이 가장 높았다.

취임 6개월이 지난 문 대통령이 앞으로 가장 중점을 둬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29.4%가 경제정책이라고 답했다. 이어 외교안보정책(19.2%), 적폐청산(15.8%), 국민통합(14.6%), 복지정책(13.5%) 순이었다.

경제 발전을 위해 가장 먼저 개선돼야 할 분야는 정치권(35.1%), 재벌(28.5%), 강성노조(18.6%), 정부의 과도한 규제(9.1%) 순으로 응답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우리 경제가 나아졌다는 응답은 47.0%,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40.7%로 조사됐다.

복지 확대를 위한 증세와 부동산 보유세 인상에 대해선 찬성 의견이 각각 55.7%, 78.5%로 높게 나타났다. 반대는 각각 41.3%와 18.6%였다.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78.1%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18.1%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RDD(임의전화걸기)를 활용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 포인트, 응답률은 10.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글=남혁상 기자 hsnam@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