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MB 안보실세’ 김태효 이르면 8일 영장 기사의 사진
檢, 김관진과 공모 판단
한달 전 MB와 회동 정황
金 개인비리 혐의도 포착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명박정부 시절 안보실세로 불렸던 김태효(50·사진)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에 대해 구속 수사 방침을 굳히고 청구서 작성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르면 8일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의 개인비리 혐의도 추가 포착했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5일 검찰 조사에서 “2012년 군(軍) 사이버사령부 증원 등 활동 내용을 이 전 대통령에게도 보고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 다만 북한의 대남 사이버심리전에 대응하는 차원이었으며, 국내 선거·정치개입 등 위법 행위와는 관련이 없었다고 항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 행정관 등도 비공개로 불러 조사한 뒤 김 전 기획관과 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 등의 정치관여 공모 관계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이 전 대통령이 지난달 9일 회동한 정황도 파악했다. 김 전 장관 구속영장이 청구된 다음 날이다. 이 전 대통령은 같은 달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면서 “정치보복이란 의심이 든다”며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군 정치공작 수사가 급박하게 돌아가자 김 전 기획관과 이 전 대통령 측이 접촉해 수사 대응 전략을 짰을 수 있다는 게 검찰의 의심이다. 김 전 기획관 구속영장 청구서에 이와 관련한 증거인멸 우려 부분이 기재될 가능성이 높다.

검찰은 이와 함께 지난달 28일 김 전 기획관 사무실과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새로운 범죄혐의 단서를 발견해 상당부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 지휘부는 이런 상황을 종합해 이 전 대통령을 옆에서 보좌했던 김 전 기획관 신병 확보로 수사의 돌파구를 찾자고 결론 낸 것으로 보인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