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3개 혁신성장동력에 8조 투자 일자리 55만개 만든다

정부, 2022년까지 5년간

13개 혁신성장동력에 8조 투자 일자리 55만개 만든다 기사의 사진
재난현장에 투입돼 생명을 구하거나 사람 대신 용접이나 페인트칠을 하는 지능형 로봇을 개발하는 데 내년 정부 예산 1280억원이 지원된다. 또 인공지능(AI) 기반 의료기기 등 맞춤형 헬스케어 제품·서비스를 발굴하는 데 1114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정부가 육성한 혁신성장동력 기술을 실생활에 적용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드론, 지능형 로봇 등 13대 분야 혁신성장동력 추진계획을 25일 발표했다.

정부는 내년 1조5600억원을 포함해 2022년까지 5년간 7조96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일자리 55만여개가 만들어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혁신성장동력 13개 분야는 이전 정부에서 만든 19대 미래성장동력과 9대 국가전략프로젝트를 통합·정리해 선정됐다.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크고 일상생활에서 직접 활용될 수 있는 기술을 우선순위에 뒀다. 아울러 각 분야에 투입될 예산 규모와 분야별 육성 방안도 담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한 혁신성장동력은 이전 정부에서 선정한 성장동력에서 군살을 뺀 것”이라며 “중복된 분야를 통합하고, 개발 속도가 더디거나 경제성과가 낮은 분야를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혁신성장동력을 크게 ‘조기상용화’ 분야와 ‘원천기술확보’ 분야로 나눠 맞춤지원한다. 조기상용화 분야에는 5년 내 상용화가 가능한 자율주행차나 드론, 지능형 로봇 등이 포함됐다. 정부는 이 분야에 세액공제나 공공구매 혜택을 줘 육성할 예정이다. 특히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맞춤형 헬스케어 3개 분야에서는 규제를 적극 개선하고 중소·중견기업 상대로 금융지원을 하는 식으로 지원키로 했다.

원천기술확보 분야에는 중장기 연구가 필요한 AI나 지능형 반도체 등으로 구성된다. 정부는 이 분야에 연구·개발(R&D) 자금이나 공용플랫폼 조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차세대통신, 첨단소재, 지능형 반도체 3개 분야가 국제표준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육성한 혁신성장동력 기술을 실생활에 적용하는 ‘국민체감 실증프로젝트 사업’(가칭)도 추진한다. 빅데이터와 AI, 로봇,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재난안전관리 시스템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 시스템에 따르면 정부는 빅데이터로 재난 전조를 감지하고 재난현장에 로봇·드론 등을 보내 피해 규모를 파악한다. VR·AR 기술을 활용해 재난 대비 교육·훈련을 진행하거나 지능형 로봇으로 재난현장을 복구하도록 한다.

정부는 13개 분야 외에도 특정 기술이 정부 차원의 육성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면 혁신성장동력 후보과제로 선정해 관리키로 했다. 내년 후보과제로는 스마트공장과 스마트농장, 자율운항선박, 블록체인이 선정돼 있다. 정부는 공청회 등을 거쳐 후보과제를 혁신성장동력으로 선정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글=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그래픽=이석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