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질환 연구 귀한 사역 동참, 성도들 많은 관심 가져달라”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실로암안과 학술연구원 건축비 후원

“안질환 연구 귀한 사역 동참, 성도들 많은 관심 가져달라” 기사의 사진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운데)가 실로암안과병원장 김선태 목사(오른쪽)에게 학술연구원 건축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은 김윤배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이사장. 실로암안과병원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경기도 파주시 등원로 (재)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이사장 김윤배 장로)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당회장실에서 이영훈 담임목사를 통해 실로암안과병원장 김선태 목사에게 학술연구원 건축비 1000만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서 김 목사는 “현대의학으로 해결하기 힘든 안과질환을 연구하고 선교를 활성화한다는 취지에 공감해 귀한 후원을 해주신 것으로 안다”며 “실로암안과병원도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가 펼치는 여러 복지사업에 관심을 갖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훈 목사님이 오래전부터 실로암병원의 무료진료 및 국내외 의료선교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후원해주신 것에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했다.

최자실금식기도원 바로 옆에 위치한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는 2005년 설립된 추모공원이다. 최근 승리관을 완공, 총 12개동 3만9122기의 봉안시설을 갖추고 있다.

최근 정부가 장묘문화 개선을 위해 화장을 권장, 현재 사망자 80% 이상이 화장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는 교계의 공신력 있는 추모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관계자는 “1만8000여㎡의 땅에 건립된 추모관은 넓은 주차장과 각종 편의시설을 두루 갖춘 아름다운 추모공원이며 무엇보다 도심과 가깝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 “기독교 추모시설로 사역자는 물론 초교파 성도들이 어려움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는 이날 실로암안과병원 학술연구원 건축비를 지원하며 한국기독교역사문화관과 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회복지법인 ‘예닮’ 등에도 후원비를 함께 전달했다. 메모리얼파크 이사장인 김 장로는 “실로암안과병원이 안질환 연구와 무료진료를 활성화하기 위해 건립하는 학술연구원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 싶어 후원하게 됐다”며 “연말을 맞아 이 귀한 일에 더 많은 성도들이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실로암안과병원 학술연구원 건립에 기독교계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이 병원은 2017년 올해에만 1만2000여명에게 무료진료를 해주고 개안수술을 통해 1000여명에게 빛을 찾아줬다.

내년 5월까지 지하 1층, 지상 5층에 2040㎡(617평)로 지어지는 학술연구원은 난치병으로 분류되는 안과질환을 집중 연구하고 농어촌교회 및 소외지역 의료선교의 산실이 될 예정이다.

김 목사는 “올해도 움직이는 리무진 실로암안과병원으로 안과병원이 없는 섬지역과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밀집지역을 다니며 40차례 이상 ‘이동병원 봉사’를 실시했다”며 “장기적으로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요양병원 건립도 기도하고 있으며 재정이 허락하는 한 무료안과진료를 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 “지금까지 교계와 성도들이 교회 창립기념, 송구영신예배, 바자회, 일일찻집, 생일, 결혼 등을 기념해 사랑의 헌금을 모아줬다”며 “개안수술비는 한 사람(단안)에게 빛을 찾아주는 데 30만원이 소요되고 학술연구원 건축을 위한 벽돌 1장이 1000원, 1평 건축비가 500만원, 연구실 1실 제공이 3000만원”이라며 관심을 호소했다.

김무정 선임기자 k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