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詩] 겨울 자작나무

[신년 詩] 겨울 자작나무 기사의 사진
류인채 시인
겨울 자작나무



늦은 밤 성경을 읽는다

창밖에는 눈이 내리고

지난겨울 페테르부르크 교외

길 위에서 만난 자작나무 숲이 떠오른다



눈이 내리는 속에서 더욱 하얗게 빛나던 자작나무들

가지마다 상처 입은 바람을 앉히고 그 위에 눈은 덮이고

눈발 속에서 마른 잎 몇 장 매달려 고요했다



모세와 엘리야를 만나던 변화산에서 그의 옷이 희고 빛나던 것처럼

희고 빛나는 성자 같은 나무

자신의 살갗을 찢으며 혹한을 견디고 있었다

길 위에 곧게 서서 우듬지가 가늘게 떨리던

목마른 나무

그 상처를 만져보지 않아도 자작나무는 자작나무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눈밭에서 채찍으로 맞은 듯이 부르터 백지처럼 벗겨진 수피

갈피마다 깊은 뜻 새겨놓았는지

말씀을 곱씹듯이 꿈을 꾸며

곤줄박이 박새도 날개를 접고 그곳에 깃들었다



늦은 밤 눈은 내려 허기진 마음

삭정이를 지펴 구워주신 떡은 씹을수록 달다



달리다굼, 죽은 소녀의 손을 잡아 일으키시고

자작자작 당신의 몸을 태우는 소리로

네가 내 옷자락을 만졌느냐, 혈루증 여인을 돌아보는 부드러운 목소리

어둠 속에서 귀가 열리고 눈이 뜨인다

새순을 어루만지는 손길처럼 따스한 숨결을 느낀다



눈이 그치고 아침이 밝아온다

내 속에 자작나무 한 그루 우뚝하다

밤새 박새가 찍은 발자국이 활짝 열린다



1)누가복음 9장 30절 2)이사야 53장 5절

3)마가복음 5장 41절 4)누가복음 8장 43∼48절

◇류인채 시인 약력=△1961년 충남 청양 출생 △인천대 대학원 국어국문학 전공 문학박사 △제5회 문학청춘 신인상 및 제9회 국민일보 신춘문예 신앙시 대상 수상 △시집 ‘소리의 거처’ ‘거북이의 처세술’ △부천광림교회 권사 △경인교육대 외래교수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