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나안 성도’ 5년 새 배로 늘어

한목협 ‘2017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가나안 성도’ 5년 새 배로 늘어 기사의 사진
기독교인이라고 자처하지만 교회엔 나가지 않는, 이른바 ‘가나안 성도’가 5년 사이 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같은 기간 헌금 액수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대표회장 이성구 목사)는 28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서 ‘2017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1000명의 기독교인 가운데 ‘교회에 다니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23.3%였다. 직전 조사 시점인 2012년(10.5%)에 비해 12.8% 포인트 높아진 수치로, 1998년(11.7%), 2004년(11.6%)보다 낮아졌다가 최근 5년 만에 급증한 것이다.

가나안 성도들이 ‘교회에 나가지 않는 이유’로는 ‘얽매이거나 구속되기 싫어서’가 4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목회자들의 좋지 않은 이미지’(14.4%), ‘교인들의 배타성’(11.2%) 등이 뒤를 이었다. 가나안 성도 대부분이 타의보다는 자발적으로 교회에 나가고 있지 않는 것이다.

교회의 대내외 사역 및 사역자 생활과 직결되는 헌금 액수도 5년 전에 비해 감소했다.

기독교인들의 월평균 헌금액은 2017년 17만5700원이었다. 1998년 8만3000원에서 2012년 22만2000원까지 올랐으나 올 들어 20% 정도 감소한 것이다. ‘십일조를 내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도 2012년 28%에서 2017년 39.5%로 크게 늘었다. 이 같은 헌금 감소는 교회가 펼치는 구제 및 선교 등의 중장기 사역에도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주관식으로 ‘기독교인들에게 가장 존경받는 목회자’를 묻는 설문 결과도 공개됐다. 고 한경직 목사가 14.5%로 1위에 올랐다. 이어 고 옥한흠(6.8%), 고 주기철(5.3%), 조용기(3.3%), 장경동(2.9%), 고 손양원(2.6%), 이찬수(2.2%), 고 하용조(2.1%) 목사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5000명, 기독교인 1000명, 비기독교인 1000명을 상대로 지난 9월 22일부터 10월 20일까지 진행됐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그래픽=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