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모든 기기, 인텔 CPU 결함 영향권” 기사의 사진
인텔, SW 패치 배포 나서
파문 가라앉을지 미지수


인텔이 자사가 생산하는 CPU(중앙처리장치)의 치명적 보안 결함 파문을 진정시키기 위해 문제를 보완하는 소프트웨어를 배포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애플은 거의 모든 애플 기기가 해당 결함의 영향을 받는다고 밝혀 파문이 쉽게 진정될지는 미지수다.

인텔은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뉴스룸에서 “개인용 컴퓨터(PC)와 서버 등 모든 형태의 인텔 기반 기기에 적용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패치 및 펌웨어 업데이트 파일을 배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최근 5년간 생산된 칩 제품 상당수를 보완하는 업데이트 파일을 배포했으며 다음 주말까지 5년간 제품의 90% 이상을 보완하는 파일 배포가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은 보완 업데이트가 컴퓨터의 성능을 저하시킨다는 지적에 관해선 “문제는 작업량에 달려 있으므로 보통 컴퓨터 사용자에게는 큰 의미가 없을 것이며 성능 저하가 있더라도 점차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그러나 모든 맥 시스템과 운영체제(iOS)가 해당 보안 결함의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결함을 보완하기 위한 맥 OS와 iOS의 업데이트 파일을 수일 안에 배포할 예정이다. 애플은 “인터넷 브라우저인 사파리의 경우 업데이트를 설치하면 2.5% 이하 수준에서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텔의 칩 제품에서 발견된 ‘멜트다운’과 ‘스펙터’ 결함은 해커가 하드웨어 장벽을 뚫고 컴퓨터에 침투해 개인정보를 훔칠 수 있도록 한다. 실제로 악용된 사례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PC 사용자는 인텔, AMD 등 업체와 운영체제(OS) 개발사가 배포하는 보안 업데이트와 패치를 실행하는 게 좋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