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들 목회 만족도 크게 떨어졌다

한목협, 목회자 507명 설문

목회자들 목회 만족도 크게 떨어졌다 기사의 사진
정재영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사진 맨 왼쪽)가 9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락성결교회에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의 ‘목회자 의식조사 발표’ 조사 결과를 평가하고 있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목회자의 절반이 시무교회의 목회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년 전에 비해 평균 설교 횟수, 전도 경험이나 해외 선교사 파송 비율도 줄어드는 등 전반적으로 목회자의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대표회장 이성구 목사)가 9일 발표한 ‘2017 목회자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에서 나타났다. 시무교회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목회자의 44.3%만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2012년 조사 당시 71.8%에서 27.5%포인트나 하락한 것이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33.3%로 조사됐고, 불만족한다는 답변도 22.4%에 달했다.

목회 관련 세부 항목별 만족도도 크게 줄어들었다. 교회 사역에 대한 성도 참여, 기도와 예배의 영성, 전문화된 사역, 지역 사회 봉사 등 교회를 운영해나가는 데 필수적인 분야들에 만족한다고 답한 비율이 최소 21.2%포인트에서 최대 35%포인트까지 큰 폭으로 감소했다(표 참조).

목회자들은 신앙과 생활의 불일치 문제를 심각하게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나의 신앙과 일상 생활의 태도가 일치한다”고 대답한 비율이 2012년 97.4%에서 67.2%로 크게 줄었다. “교회 교인들의 신앙과 일상 생활의 태도가 일치한다”고 대답한 비율도 2012년 87%에서 63.5%로 줄어들었다.

목회자의 목회 적극성도 떨어졌다.

목회자의 평균 설교 횟수는 5년 전 7.5회에서 6.7회로 줄었다. “최근 1년간 전도 경험이 있다”고 답한 목회자는 50.8%에 그쳤다. 해외선교사 파송 비율은 5년 전 31.4%에서 15.9%로 절반으로 떨어졌다.

목회자들은 목회 환경에서 겪는 가장 어려운 문제로 성장의 정체를 꼽았다. 교인수 성장이 더딤(30.3%), 교인의 영적 성장이 더딤(21.2%), 교육의 부족(14.0%) 등으로 나타났다. 어려운 현실때문인지 이상적인 교회 규모를 묻는 질문에 264명이라고 답변, 5년 전 450명에서 대폭 줄어든 숫자를 답했다.

“목회자가 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한 목회자는 21.9%였다. 특히 49세 이하 목회자들의 비율이 34.7%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다시 태어나도 목회자가 되겠다”고 답한 비율은 2017년 86.4%로 목회자들 중 절대 다수가 어려운 상황 가운데서도 자신의 소명을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존경받는 목회자를 묻는 질문에 고 옥한흠 목사가 8%로 1위에 올랐다. 이어 고 한경직(4.4%) 장경동(3.6%) 조용기(3.2%) 고 하용조(3.1%) 고 손양원(3%) 목사 순이었다. 교계를 대표하는 연합기구가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76%였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구에 대한 답변은 한기총(43.3%) KNCC(13.2%) 한기연(9.5%) 한교연(8.8%) 순으로 나왔다. 이번 의식조사는 지앤컴리서치에 의뢰, 한국교회 목회자 507명을 상대로 지난해 10월 10일부터 11월 24일까지 진행한 결과다.

글=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그래픽=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