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쇠와 나무…’ 공예장인들의 스토리텔링 북

금속·목공예 명인 25명 일대기 작품과 예술혼 고스란히 담아

‘쇠와 나무…’ 공예장인들의 스토리텔링 북 기사의 사진
경북도가 도내 공예 장인들의 일대기를 소개하는 스토리텔링 북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을 발간해 장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 공예 장인들의 작품 속에 숨겨진 일대기를 소개하는 스토리텔링 북이 출간됐다. 경북도와 대구·경북공예협동조합은 지역의 금속공예·목공예 명인 25명의 작품과 예술혼을 담은 책자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을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책자는 2016년 도자기공예 명인 24명을 통해 경북의 혼을 소개한 ‘흙 빚는 사람들’에 이은 ‘경북 명인의 꺼지지 않는 숨결’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다. 도는 우수한 지역 공예가의 자긍심을 높이고 경북의 혼이 담긴 작품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공예 명인 스토리텔링 북을 제작하고 있다.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에는 장인 25명(금속공예 13·목공예 12)의 작품 세계와 그들의 삶과 애환 등의 인생 이야기가 오롯이 녹아 있다. ‘흙과 불이 빚은 황금빛 유기 인생’(경북유기 김형도) ‘검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평생을 걸다’(고려왕검연구소 이상선) ‘징의 부활을 꿈꾸다’(김천고려방짜유기 김형준) ‘첫 사랑처럼 설레는 은장도의 매력’(영주은장도 고준정) ‘마음의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기다’(예천 궁장 권영학) 등 작품을 위해 한평생을 바친 명인들의 이야기는 깊은 감동을 전해 준다.

투박하고 거칠지만 열정으로 최고의 작품을 탄생시킨 명인들의 아름다운 손끝과 그들이 뼈를 깎는 인고(忍苦)로 만들어낸 작품, 신비에 가까운 제작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사진은 경북만이 가진 문화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게 만든다.

도는 책자를 전국 공예단체와 각 대학 관련 학과 등에 배부했으며 공예품 전시회 등을 통해서도 나눠줄 예정이다. 이강창 도 문화예술과장은 “이 책 발간이 우리 공예문화를 널리 알리고 지역 공예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경북 공예의 문화적 가치와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