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범개혁정당으로 재탄생… 다당제 제도화” 기사의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 두 번째)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충북 제천 화재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정동영 “홍준표·유승민·안철수, 냉전 3형제” 독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흩어진 개혁세력을 하나로 모아 범개혁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개헌, 민심을 그대로 반영하는 선거제도 개편을 이뤄 다당제를 제도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2년 전 오늘은 국민의당이 창당발기인대회를 통해 태어난 날이다. 기득권 패권주의에 반대하며 똘똘 뭉쳐 개혁에 나섰던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강조한 것이다. 안 대표는 9일 저녁에도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하고 통합 논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의 의지와는 달리 통합을 둘러싼 당내 갈등은 봉합되지 않고 있다. 통합 반대파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도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안 대표를 향해 독설을 쏟아냈다. 정동영 의원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안 대표가 냉전 3형제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 이름으로 낸 (남북 고위급 회담) 입장을 보면 반북 강경 노선을 표출하고 있는 홍 대표, 유 대표와 판박이”라며 “그것은 우리의 강령 위반이고 안 대표는 처벌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반북 노선은 당원에 대한 배신”이라고도 했다.

조배숙 의원도 안 대표에게 정체성을 분명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조 의원은 “평화 개혁인지 냉전 보수인지 분명히 해 달라”며 “냉전 보수라고 생각한다면 국민의당을 나가 바른정당에 가면 된다”고 말했다. 장정숙 의원도 “안 대표는 취임 이후 줄곧 유신독재 같은 독단적 행태로 일관하고 있다. 수구 보수세력과 함께하고 싶다면 나 홀로 나가 ‘안철수식 독불장군 정치’를 하라”고 비판했다.

글=김판 기자 pan@kmib.co.kr, 사진=최종학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