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 이상은, 협력사 세워 아들에 9억 입금”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박범계, 당 최고위서 주장
“李회장, 증여세 포탈 의혹”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이 계속되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이상은(사진) 회장이 아들에게 9억원을 물려주면서 증여세를 포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008년 설립된 다스 협력사 아이엠의 회장은 이상은 회장이고, 실질적 사주는 이 회장의 아들 동형씨”라며 “이 회장이 이 회사 계좌로 2009∼2010년 네 차례에 걸쳐 9억원을 입금했고, 이 과정에서 증여세 포탈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다스는 남의 것이기 때문에 (이 회장이) 아들을 먹고살게 해 주려고 협력사를 설립했고, 아버지가 아들에게 9억원을 입금시켜준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오랫동안 다스의 총무와 구매·의전을 담당했고, 이 회장의 운전기사로도 알려진 김종백씨가 확인해줬다고 설명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 회장 아들이 다스의 협력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박 최고위원에 따르면 다스 직원의 출퇴근용 버스를 운행·관리하는 A사 대표는 2009년부터 36개월간 매달 230만원씩, 총 7200만원을 한 계좌에 입금했다. 박 최고위원 측은 이 계좌가 이 회장 아들의 실질적 지배력 하에 있는 인물의 것이며, 7200만원이 출퇴근용 버스 계약과 관련한 리베이트라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또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라는 증거가 없었다’는 BBK 정호영 특검의 전날 해명과 관련해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경리(담당자)가 125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사장도 모르고 전무도 몰랐다고 하고, 특검은 수사 의뢰도 하지 않았다”며 “이것은 (다스의) 주인이 따로 있다는 강력한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