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종석 비서실장이 박원순 서울시장 3선 반대” 언론 보도… 서울시 “사실 아니다” 적극 반박

김종욱 부시장이 이례적 해명 “임 실장이 박 시장에 사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3선에 반대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서울시가 사실이 아니라며 적극 반박했다.

10일 한 언론은 임 실장이 여권의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박영선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으로 박 시장 3선 출마에 반대한다”며 “박 의원이 (경선에) 나와 중심을 잡아달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를 접한 서울시는 예정에 없던 간담회를 급히 마련하고 반박에 나섰다. 김종욱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시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임 실장이 ‘곤혹스럽고 박 시장께 죄송하다’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측근을 통해 박 시장에게 이러한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시장은 “박 의원 요청으로 만난 자리에서 임 실장이 ‘박 시장님이 3선을 하지 않고 대선 출마로 바로 가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미 출마를 결심했다고 하니 의원님도 열심히 하시라’는 덕담을 나눈 것이 전부”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서울시가 이례적으로 특정 보도에 대해 해명에 나선 것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권 내 서울시장 후보자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의 약점으로 꼽히는 부분이 ‘친문(친 문재인)계’ 지지기반이 약하다는 점인데 해당 보도가 경선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김 부시장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친문 표심이 중요하다고들 하는데 굳이 누구를 배제하고 누구를 밀어주는 식으로는 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대통령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누가 서울시장 적임자인지 따진다면 당원 분들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