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실무회담 채널 곧 가동… 군사회담 실무접촉 준비 기사의 사진
정부, 후속 조치 박차

정부가 남북 고위급 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에 착수했다. 정부는 가능하다면 이번 주말에라도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실무회담과 군사당국 회담을 열 수 있다는 입장이다.

가장 시급한 것은 북측 방문단의 교통편과 이동경로, 숙식, 체류비 등 지원 문제다. 북측은 선수단은 물론 고위급 간부,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 대규모 방문단 파견을 예고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한 후원기업 신년 다짐회에서 “400∼500명의 엄청난 규모의 대표단이 올 것으로 보인다”며 “방문 경로와 방식, 체류기간 편의와 기술적 문제를 위한 분야별 협의가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규모에 따라서 전체 인원이 1000명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를 위해서는 방문단 규모와 체류기간 등을 조율하기 위한 실무회담 개최가 필요하다. 남북 고위급 회담 공동보도문에 명기되지 않은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 남북 공동 문화행사 개최 등도 논의 대상이다. 평창올림픽 개막식까지 한 달 남은 상황이어서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회담 채널이 가동될 전망이다.

국방부 역시 남북 군사당국 회담을 위한 실무접촉 준비에 들어갔다. 남북 군 당국은 조만간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북한 방문단 육로 통행과 안전보장 조치가 협의 대상이다. 평창올림픽 기간 중 긴장 완화 조치로는 군사분계선(MDL) 일대 확성기 방송 중단 방안도 거론될 수 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