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워맨 최룡해’… 김정일 겸직했던 ‘당 조직지도부장’ 공식 확인

‘파워맨 최룡해’… 김정일 겸직했던 ‘당 조직지도부장’ 공식 확인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김정은, 권력 장악 자신감 표출

국가보위상 김원홍→ 정경택
비자금 관리 노동당 39호실
전일춘 실장 신룡만으로 교체
조평통, 내각 산하 기구로 분류

북한 체제 2인자로 알려진 최룡해(사진) 노동당 부위원장이 핵심 보직인 당 조직지도부장을 맡고 있다고 정부가 공식 확인했다.

통일부는 11일 배포한 ‘2018년 북한 권력기구도’에서 지난해까지 빈칸으로 남겨져 있었던 당 조직지도부장 자리에 최 부위원장 이름을 기입했다. 최 부위원장은 지난해 10월 노동당 7기 2차 전원회의 때 부장 임명 사실이 확인됐으나 어느 부서를 맡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최 부위원장의 현재 위상을 고려할 때 조직지도부장 외에 마땅한 직책이 없어 이 자리에 올랐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조직지도부는 명목상 당 중앙위원회 산하 전문부서 중 하나다. 하지만 당 간부 인사와 검열 등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어 핵심 권력기관으로 통한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73년 조직지도부장에 올라 이복동생 김평일 세력을 쳐내는 등 권력승계 작업을 총지휘했다. 김정일은 2011년 사망할 때까지 국방위원장, 당 총비서직과 함께 조직지도부장 자리를 겸직했다. 그가 사망하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집권한 이후에도 이 자리는 한동안 공석으로 남아 있었다.

조직지도부장 임명은 김 위원장이 추진하는 당 정상화 작업과도 관련이 있다. 북한 집권당인 노동당은 김정일 시대 선군정치로 주요 보직 상당수가 공석으로 방치되는 등 부실화된 상태였다. 김 위원장이 아버지가 겸직했던 핵심 보직을 부하에게 넘길 정도로 권력 장악에 자신감이 붙었다는 분석도 있다.

우리의 국가정보원장에 해당하는 국가보위상은 김원홍에서 정경택으로 교체됐다. 김원홍은 보위상 자리에서 쫓겨난 뒤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을 맡고 있다가 비리 혐의가 또 적발돼 농장으로 추방당했다. 김씨 일가 비자금을 관리하는 부서로 알려진 39호실 실장은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대체됐다.

심각한 강등 조치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은 올해 권력기구도에서도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등으로 표기됐다. 황병서의 구체적인 신상 변동은 올해 중 열릴 예정인 노동당 전원회의와 최고인민회의에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당시 통일부의 ‘카운터파트’로 나섰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내각 산하 기구로 표기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공식적으로 발표한 사안은 아니다”며 “북한은 외무성 등 내각 기구에 대해 ‘공화국’ 명칭을 사용한다. 북한은 그동안 보도를 통해 ‘공화국 조평통’ 명의를 사용하고 있어 그런 부분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