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자회사가 제빵사 고용한다 기사의 사진
파리바게뜨 노사가 자회사를 통한 제빵기사 고용에 전격 합의했다. 제빵기사 직접고용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지 3개월여 만이다.

파리바게뜨는 11일 한국노총·민주노총과 가진 노사 간담회에서 제빵기사를 자회사로 고용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로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인 파리크라상이 자회사 지분 51% 이상을 갖게 됐다. 대표이사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가맹본부 임원 중 선임키로 했다. 기존 설립된 상생기업인 ‘해피파트너즈’의 회사명도 양대 노총 요구에 따라 새롭게 변경할 예정이다. 협력사는 지분 참여와 등기이사 선임에서 제외된다.

제빵기사의 근로환경도 개선된다. 임금은 기존 협력사보다 평균 16.4% 인상되고 복리후생도 가맹본부와 동일한 수준으로 개선된다. 휴일은 기존 6일에서 8일로 늘어난다. 파리바게뜨는 제빵기사들의 휴일 확대에 따라 필요한 대체 인력 500여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고용노동부가 부과한 과태료는 없어질 전망이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제빵기사들이 직접고용에 반대하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제빵기사들이 가맹본부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도 즉시 취하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파리바게뜨와 가맹점주들이 공동출자한 자회사에 불법파견 제빵기사 전원을 직접고용에 준하는 정규직으로 고용하기로 합의한 것은 의미 있는 결과”라며 “불법파견 근로자들의 고용안정을 도모하고 비정규직 차별을 개선하는 사례로 안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파리크라상 권인태 대표이사는 “어려움 속에서도 큰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 노사 화합과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세종=정현수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