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안 해” 중국 한 마디에… 지구촌, 쓰레기 ‘대란’ 기사의 사진
세계 최대 재활용 쓰레기 수입국
中, 폐플라스틱 등 수입 금지하며
美·英·獨 등 전 세계가 골머리
포장재 금지 등 쓰레기 감축 비상

중국이 폐플라스틱과 종이 등 재활용 쓰레기 수입을 금지하자 세계 곳곳에서 쓰레기를 처리하지 못해 비상이 걸렸다.

중국의 쓰레기 수입금지 결정으로 영국 쓰레기처리장에는 폐플라스틱이 잔뜩 쌓이기 시작했고 아일랜드와 독일, 캐나다 등 유럽과 북미 국가들도 비슷한 상황에 놓였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을 비롯한 항구도시들의 야적장에도 재활용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가고 있다. 세계 최대 재활용 쓰레기 처리국인 중국이 지난 1일부터 쓰레기 수입을 금지하면서 빚어진 현상이다. 중국은 24종의 고체 재활용 쓰레기 수입 금지 조치에 들어갔다.

중국은 2016년 한 해 전 세계 재활용 쓰레기의 절반에 달하는 730만t의 폐지와 금속 및 폐플라스틱을 수입해 가공했다. 사실상 전 세계가 재활용 쓰레기 처리를 중국에 의존해 온 셈이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해 7월 세계무역기구(WTO)에 환경보호와 보건위생을 이유로 쓰레기 수입 제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보했다. 중국 정부는 “더럽고 위험한 쓰레기가 재활용 쓰레기와 섞여 들어오거나 세척 과정에서 중국의 환경이 심하게 오염됐다”고 주장했다.

영국의 한 폐기물 처리회사 임원도 “향후 수개월 내 영국 전역에서 쓰레기 처리 대란이 빚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영국은 매년 올림픽 수영경기장 1만개를 채우는 규모의 재활용 쓰레기를 중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미국도 매년 1320만t의 폐지와 142만t의 폐플라스틱을 중국에 보내고 있다. 영국 재활용협회 관계자는 “영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각국이 단기간에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할 방법을 찾기 어려워지면서 결국 쓰레기 소각과 매립밖에 대안이 없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이 너무 커 상당기간 전 세계의 쓰레기 대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쓰레기를 줄이려는 계획도 속속 수립되고 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비닐봉지 유료 판매제도를 현재 대형마트에서 모든 소매점으로 확대키로 하고, 슈퍼마켓들에도 플라스틱 포장재를 제공하지 말도록 하는 친환경 25년 계획을 발표했다. 유럽연합(EU)은 비닐봉지 등 포장재에 세금을 매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