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실무회담 15일 열자” 정부, 북측에 제안 기사의 사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南 대표 통일부 차관 지명

우리 정부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한 실무회담을 오는 15일 판문점에서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 명의 통지문을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앞으로 보냈다”면서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우리 측은 실무회담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내세웠다. 배석자는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과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다. 세 사람 모두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표로 나섰던 인사다. 북측이 우리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과 황충성 조평통 부장, 이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을 내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에서는 북측 대표단 인원과 방문 경로, 교통편, 북측의 사전답사단 파견 등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한다. 고위급 회담 때 합의에 이르지 못한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과 공동 문화행사, 단일팀 구성 등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우리 측은 회담 제안과 함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및 문화행사 개최와 관련한 입장을 문서로 정리해 북측에 전달했다.

한편 남북 간 군 통신선 복구 작업은 지체되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최근 재가동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과 관련해 “음성 통신에는 문제가 없으나 일부 선로 노후로 약간의 잡음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방부는 선로 이상 때문에 남북 군사당국 회담과 관련한 실무 협의가 불가능한 상태는 아니라고 밝혔다.

조성은 김경택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