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개혁선언문 곧 발표… 安·劉 ‘통합 못박기’ 기사의 사진
이번주 중 기자회견 형식… 통합신당 정체성 등 담을 예정

통합파, 전대 준비작업 박차
劉 적극 행보 긍정효과 기대
반대파, 개혁신당 추진 가속
박지원 “당원들 安 버렸다
2·4 전대 가능 생각은 오산”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이번 주 중 사실상 양당 통합 선언을 공식화하는 ‘정치개혁선언문’을 발표한다. 선언문에는 두 대표가 추진 중인 통합신당의 창당정신과 정체성, 정치개혁 방향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관계자는 14일 “두 대표가 이번 주 초에 기자회견 형식으로 정치개혁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양당 통합추진협의체를 중심으로 선언문 내용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통합파인 한 최고위원도 “통합의 절차, 진행과정상 양당의 분명한 통합선언이 필요하다”며 “두 대표가 직접 선언문을 발표하면 통합신당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높아지고 통합 작업에도 탄력이 붙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최근 수차례 비공개 회동을 진행하면서 일종의 명시적 통합선언을 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을 둘러싼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의 반발이 격화되는 만큼 상징적 통합선언을 통해 쐐기를 박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기 때문이다. 그동안 통합에 유보적 입장을 보였던 유 대표의 ‘통합선언’은 통합파에 힘을 실어주는 측면이 강하다. 다음달 4일로 확정된 국민의당 임시 전당대회에서 통합 찬성률을 끌어올리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통합파는 이날도 전준위를 열어 전대 시행세칙 개정을 논의하는 등 통합을 위한 준비작업을 계속했다. 전준위는 ‘전대 의장의 직무해태와 당헌·당규 위반 시, 전당대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의 정비’ 등을 목적으로 15일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당헌·당규도 개정할 방침이다. 반대파로 분류되는 이상돈 전대 의장이 전대투표를 방해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안 대표를 중심으로 중립파나 반대파 인사들을 설득하는 작업도 지속하고 있다.

반대파 의원들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반대파 의원들로 구성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소속 이용주 의원은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15일 전체회의를 진행한 뒤 17일 전주교육대학에서 개혁신당 창당 전북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반대파인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도 페이스북에 “국민과 당원은 과거의 안철수를 원하지 현재의 안철수는 이미 버렸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자파 일색 전준위와 500명의 대표당원을 임명한다 해도 2월 4일 전대를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고 경고했다.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