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는 15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스마트 기술을 융합하는 ‘스마트 X’ 사업을 위해 신사업개발실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신사업개발실은 개별 사업 조직에 분산돼 있던 신사업을 통합해 기술·사업 간 시너지를 높이고 스마트 매니지먼트와 스마트 건설, 마켓 네트워크, 블록체인 등을 새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외사업실도 신설됐다. 포스코제철소를 대상으로 제공하던 스마트 팩토리와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중국 등 해외 시장으로 확대하고 에너지 효율화와 전력절감 솔루션 사업 개발을 담당한다. 포스코ICT는 그동안 포스코제철소 생산 설비에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해 현장 데이터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기반으로 실시간 분석·예측하는 한편 AI를 통한 제어를 제철소 전 공정으로 확산하고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