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그룹 회장  “중국을 기회의 땅으로 만들어야” 기사의 사진
구자열 LS 회장(오른쪽)과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CES 행사장에 전시된 중국 DJI의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LS그룹 제공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중국을 위협이 아닌 기회의 땅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지난 11∼12일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 등 주요 임원 10여명과 미국 라스베이거스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 현장을 둘러본 뒤 이같이 말했다고 15일 밝혔다.

구 회장은 “첨단 기술 분야는 물론 IT, 제조업 등 전 산업 분야에서도 중국은 이미 한국을 추월했다”며 “LS가 주력으로 하는 전력 등의 분야에서만큼은 기술력이 뛰어난 기업과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올해를 ‘글로벌 넘버원이 되기 위한 DNA를 갖추는 해’로 선포하는 등 해외 시장 공략에 역점을 두고 있다. 지난해 10월 일본 홋카이도에 LS산전이 준공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데 이어 12월에는 계열사 중국 법인장들과 만나 중국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구 회장은 CES 현장에서 첨단 기술을 둘러본 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혁신으로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상황에서 이종(異種) 산업에서도 우리가 배울 것이 많다”고 말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