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기·자율차 부문 융합형 인재 육성 속도 낸다 기사의 사진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15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를 방문, 현대차가 직접 제작한 수소전기차에 시승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정부가 8대 핵심 선도 사업 중 하나인 전기·자율차 분야의 전문인력 육성에 나선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5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를 찾아 전기·자율차 등 미래차 분야 국내 기술개발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선 산·학·연 대표 유관기관과 기업이 미래차 분야 석박사급 연구·개발(R&D) 전문인력을 늘리기 위해 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백 장관은 “미래차 시대의 성패는 자동차는 물론 전자, ICT, 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두루 갖춘 융합형 인재 양성에 달려 있다”면서 “2020년부터는 연간 200여명 수준의 석박사급 인력을 배출할 수 있는 안정적인 인력 양성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산업부는 미래차 융합 생태계를 주도하는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관련 예산만 지난해 15억원에서 배 이상인 38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지난해 4개 대학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 3개 대학을 추가해 총 7개 대학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산·학·연 대표 기관과 업계는 상호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미 39개 기업이 산학 협력 프로젝트 공동 발굴, 취업 활성화 등 인력 양성 사업에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백 장관은 또 현대차 연구·개발 임원진과 가진 별도 간담회에서 현대기아차의 미래차 기술개발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현대차에서 직접 제작한 자율차를 시승해 기술 수준을 확인했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등 38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모터·배터리 등 핵심 부품의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데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백 장관은 “세계 5위 글로벌 완성차 기업으로 성장한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미래차 시장에서도 지속적인 경쟁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보다 과감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특히 국내 자동차 업계 리더로서 전기·자율차 분야에서도 보다 많은 중소·중견기업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