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회·경제 모든 부문서  효율성 높이는 게 혁신 성장” 기사의 사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광수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왼쪽부터)이 15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혁신성장 옴부즈맨' 출범식에서 손을 모으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 교수와 박 사장은 혁신성장 초대 옴부즈맨으로 위촉됐다. 윤성호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스마트공장 현장을 방문하고 기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기업과 현장 소통을 위해 순차적으로 개최하고 있는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간담회의 일환이다.

김 부총리는 스마트공장 보급 우수 기업인 연우의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스마트 공장이 제조업 혁신을 선도해 혁신성장에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앞서 김 부총리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혁신성장 옴부즈맨’ 출범식에 참석했다. 김 부총리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초대 옴부즈맨으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조광수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를 위촉했다.

김 부총리는 위촉식에서 “혁신성장은 우리 경제·사회의 모든 부문에서의 혁신을 통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그러면 우리 경제와 사회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돼서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성장 옴부즈맨은 앞으로 기업이 혁신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혁신 지원을 위한 규제 개선을 추진하는 등 정부와 혁신 현장의 민간기업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옴부즈맨의 임기는 2021년 1월 14일까지 3년이다.

세종=이성규 기자 zhibago@kmib.co.kr, 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