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는 15일 인도네시아 국영기업과 합작해 만든 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Krakatau POSCO)’가 가동 4년 만에 누적판매 1000만t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가동 첫 해인 2014년 170여만t을 판매한 이후 2016년부터는 280만t 수준으로 판매량이 꾸준히 늘었고 15일 기준으로 누적 판매 1000만t을 돌파했다. 특히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지난해 약 1200만 달러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돼 사상 처음으로 흑자도 냈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생산능력 300만t 규모의 동남아 최초 일관제철소다. 포스코와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사 크라카타우스틸이 각각 70%, 30%씩 투자했다. 포스코가 1960년대 후반 해외 선진 철강사의 도움으로 제철소를 세운 이후 40여년 만에 고유 기술과 자본으로 해외에 일관제철소를 건설한 첫 사례다. 포스코 측은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 등 그룹사 자체 역량을 모아 ‘크라카타우 포스코’를 건설·운영해왔고 4년여의 노력 끝에 동남아 최고 철강사로 자리 잡았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도 ‘크라카타우 포스코’ 가동으로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고품질의 철강재를 자체 조달해 수입대체 효과를 누렸다. 실제로 철골구조물 제작업체 ‘부카카 테크닉’은 ‘크라카타우 포스코’로부터 12만t의 후판을 구매해 인도네시아 최초로 전 구간 철골 고가 고속도로를 건설할 예정이다. 또 코린도 중공업의 풍력타워 생산법인 케네르텍도 ‘크라카타우 포스코’의 소재를 사용해 풍력발전기와 발전기 타워를 생산, 미국과 유럽에 수출하고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