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슈퍼 보이’ 최두호 13개월 만의 복귀전 TKO패 기사의 사진
‘슈퍼 보이’ 최두호(27·사진)가 13개월 만의 옥타곤 복귀전에서 한 수 위의 제레미 스티븐스(32·미국)를 상대로 쓰라린 패배를 맛봤다.

최두호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 스콧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UFC 파이트 나이트 124 메인이벤트(5분 5라운드·페더급) 경기에서 스티븐스에게 2라운드 TKO 패배를 당했다. 최두호의 종합격투기 통산 전적은 14승 3패(UFC 3승 2패)가 됐다.

2016년 12월 컵 스완슨(미국)에게 판정패한 최두호는 UFC 2연패로 데뷔 초반의 기세가 한풀 꺾였다. 2014년 11월 UFC에 데뷔한 최두호는 첫 세 경기를 모두 1라운드 KO 승리로 장식하며 주목받았다.

페더급 랭킹 13위인 최두호는 이날 경기 전까지 40전 26승 14패를 거둔 베테랑 스티븐스(9위)를 만나 1라운드 대등한 양상을 보여줬다. 옥타곤 중앙을 차지한 뒤 레그킥과 펀치, 엘보우 등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며 스티븐스를 당황케 했다. 그러나 스티븐스가 2라운드부터 거세게 반격했다.

스티븐스의 오른손 강펀치에 당한 뒤 주도권을 내준 최두호는 옥타곤에 쓰러진 채로 파운딩, 엘보우 공격을 연달아 허용하며 경기를 마쳤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