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뿌리겠다” 여고생 협박 3년간 성폭행 기사의 사진
부산 40代 학원장 구속영장
체크카드로 690만원도 강탈


자신의 학원에 다니는 여고생을 협박해 수년간 100여 차례 성관계를 가진 40대 학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학원장은 피해자의 체크카드로 수백만원을 빼앗기도 했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15일 여고생을 상대로 성관계를 하고 협박한 모 학원장 A씨(46)에 대해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2014년 11월 자신이 운영하는 학원 강의실에서 당시 고교 2학년으로 학원생이던 B씨를 협박해 성관계를 하는 등 지난해 9월까지 100여 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다.

A씨는 B씨가 고교생이던 당시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다 학원에서 그나마 심리적 안정을 되찾는 것을 알고 “내 말을 듣지 않으면 학원을 그만두게 하겠다”는 식으로 협박해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성인이 된 후 자신을 피하자 “오늘 100명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뿌리겠다”거나 “부모 직장과 학교 후배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씨의 체크카드로 690만원을 빼앗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하고 컴퓨터를 압수해 분석하는 한편,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도 조사 중이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