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슬람 댓글은 적법?… 文정부, 댓글로 정권 유지” 기사의 사진
부산시당 신년인사회 참석
바른정당 복당파 의식한 듯
“과거 묻지 말고 하나가 되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이 정권은 세월호와 국가정보원 (인터넷) 댓글을 과대포장하고 침소봉대해 집권한 정권”이라며 “이제는 댓글로 정권을 유지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정원 댓글은 불법이고 문슬람(문재인+이슬람 합성어·문 대통령 열성지지자를 뜻하는 말) 댓글은 적법한가”라고 되물었다.

홍 대표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터넷 댓글과 포털 사이트의 뉴스 선정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나에 대한 나쁜 기사가 나오면 포털 메인에 뜬다”며 “그러면 문슬람 댓글부대가 달려들어 90% 욕을 하기 시작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현 정부의 국정 홍보를 독일 나치정권 당시 선전장관이던 파울 요제프 괴벨스의 선전·선동술과 비교했다. 그는 “거짓말도 계속하면 참말이 된다”며 “이런 방식이 괴벨스식 국가 운영”이라고 비난했다. 또 “부산·울산·경남 민심조사에서 이미 한 달 전부터 우리가 상대 당을 이기고 있는데, 여론조사기관은 조작된 여론만 매일 퍼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부산 의원 중에 바른정당 복당파가 많은 점을 의식해 “새로 들어온 사람들에게 탈당 과거를 묻지 말고 하나가 되자”고 촉구했다. 행사 초반 일부 참석자들은 인사말을 하는 김무성 의원을 향해 “배신자”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이어 열린 기자간담회에선 부산시장 경선과 관련해 “경선을 하면 시너지 효과가 나야 하는데 경선을 위한 경선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는 현역인 서병수 부산시장을 전략공천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부산은 박빙이지만, 시간이 가면 갈수록 우리가 이길 수 있는 구도”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