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지난해 말 국내 최초로 음성통화 중인 스마트폰 배터리 소모를 줄이는 네트워크 기술(C-DRX)을 전국 LTE 통신망에 적용했다고 15일 밝혔다. 아이폰Ⅹ으로 테스트했을 때 음성통화 이용시간이 최대 51% 늘어날 만큼 배터리 소모 절감 효과가 있었다.

C-DRX는 스마트폰이 통화 연결된 상태에서 데이터 송수신이 없으면 통신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해 배터리 사용량을 줄이는 원리다. KT는 지난해 상반기에 C-DRX를 적용하기 시작했는데 당시 C-DRX는 스마트폰이 데이터 통신을 할 때만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었다. KT는 여기에 데이터 압축 등 기술을 보강해 현재 C-DRX 기술을 완성했다. KT의 LTE 가입자라면 별도의 단말기 업그레이드 없이 배터리 소모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오주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