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고성능 제트엔진에서 핵심적인 최신 장비와 기술을 독일에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최초의 제트 전투기 생산국이자 최고의 항공기 부품 기술력을 자랑하는 독일에 수출이 성사되면 중국의 첨단 기술력을 인정받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중국 군용기 생산 중심지인 산시성 시안시 대표단이 올해 초 독일을 방문해 제트엔진의 터빈 블레이드 제조 장비와 기술 수출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했다. 터빈 블레이드는 연료를 태워 나오는 열을 운동에너지로 바꿔 추진력을 얻는 제트엔진에서 열을 에너지로 변환하는 핵심 부품이다.

블레이드의 품질은 군용기나 여객기에서 제트엔진의 파워와 안전성, 내구성에 가장 중요한 요소다. 중국의 터빈 블레이드는 기존 합금보다 수백도 더 높은 온도를 견딜 수 있다. 중국은 공기역학 설계와 합금주조 등 제반 기술의 발전에 따라 블레이드 제조에서도 두드러진 진전을 이뤘다.

또 중국의 방대한 군용기 및 민간 여객기 수요도 제트엔진 기술 도약의 밑거름이 됐다. 중국은 미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1700대 이상의 군용기를 보유하고 있다. 차세대 전투기인 ‘J-20’ 스텔스 전투기에 쓰인 ‘WS-15’ 터보팬 제트엔진을 자체 개발했다. ‘C919’ 여객기도 자체 개발해 에어버스와 보잉이 양분하고 있는 세계 민간 항공기 제조시장에 뛰어들기도 했다. 일련의 성취는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을 비롯한 세계적인 엔진 제조업체에서 일하던 중국인 두뇌들이 귀국해 항공기 기술 개발에 뛰어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독일에 터빈 블레이드 기술을 전하고, 독일의 압축기 기술을 배우는 식의 협력을 통해 항공기 엔진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 세계 비행기 엔진 시장은 GE와 프랫앤드휘트니(이상 미국), 롤스로이스(영국), CFM(프랑스) 등 선진 3개국 기업이 장악하고 있다. 다만 비행기 엔진 기술 교류는 민감한 분야여서 협력이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