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노사관계 사회적 대타협 대화 시동 기사의 사진
여당이 노사관계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대화에 시동을 걸었다.

우원식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는 1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경제인들과 ‘사회적 대타협을 위한 현안 경청간담회’를 진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한 데 이어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의 지난주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 제안을 경제계가 수용한 데 따른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은 전사회적 차원의 이해와 협조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사회적 대화, 대타협이 필수불가결하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우리 경제 체질을 바꿀 수 있도록 사회적 대타협을 추진하겠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재계에선 정책 완급 조절과 규제개선 등의 입법을 주문했다. 박용만 회장은 “회원사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결과 시급하게 논의돼야 할 과제로 규제개선 등 6가지를 제시했다”며 “미래 성장을 위해 반드시 입법화되거나 정책 적응을 위해 완급조절이 필요한 과제가 상당부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또 “치우치지 않는 현실적 대안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측은 소통 정례화의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 했고, 여당은 근로시간 단축 입법 재추진을 시사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후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업계 어려움을 잘 아는 만큼 3당 간사 협의를 바탕으로 입법을 재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16일 한국노총, 17일 한국경영자총협회, 18일 민주노총, 1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