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온라인 수출 쇼핑몰 육성 등 중소기업 수출지원에 1784억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수출기업 중에서도 일자리 창출기업을 우대한다.

중기부는 우선 온라인 수출 쇼핑몰을 육성해 중소기업 제품 수출을 돕는다. 수출 국가의 언어와 결제·유통 체계를 도입해 현지화한 온라인 쇼핑몰과 국내기업이 운영하는 패션·화장품 전문 온라인 쇼핑몰을 함께 육성한다.

아울러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춰 아세안·인도 등 신흥시장에 진출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린다. 차이나하이웨이(중국 수출지원사업) 사업을 아시아하이웨이로 개편해 아세안 등 아시아 신흥시장 진출을 돕는다. 신남방정책 대상국가에 기술교류센터를 설치하는 등 기술교류도 늘릴 계획이다.

수출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과 수출 선도기업에 대해 서로 다른 지원정책을 펴는 ‘투트랙 전략’도 도입한다. 수출 규모별 지원 체계를 기업 성장단계에 맞게 개편하고 성장성이 입증된 기업 위주로 집중 지원한다.

중기부는 고용영향 평가 제도를 도입, 일자리 창출기업을 선별하거나 일자리 안정자금 대상 기업에 가점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모든 수출 지원사업에서 일자리 창출기업을 우대할 방침이다.오주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