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DMZ)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의 발신지로 거듭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가 주최하고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DMZ아트페스타 2018 평화:바람’이 오는 19일 오후 3시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열린다. 2월 4일부터 개최되는 평창문화올림픽 본 행사에 앞서 마련된 스페셜행사로 평화의 염원을 담은 퍼포먼스가 다채롭게 선보인다.

행사에선 소설가 이외수가 ‘평화:바람’ 선언을 통해 예술로 평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키자는 문화올림픽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어 마이미스트 유진규, 바이올리니스트 강해진 등 예술가가 평화 메시지를 형상화한 주제 공연 ‘몸 메신저’를 선보인다. 또 사물연주와 함께하는 서예 퍼포먼스, 평화·통일 염원 타임캡슐 만들기 체험, AR(증강현실) 퍼포먼스 등도 진행된다.

본 행사는 2월 4일부터 24일까지 고성 통일전망대를 중심으로 전국 각지에서 함께 열린다. 축제 기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는 창작그룹 노니의 ‘바람노리’가 주말 상설공연으로 펼쳐지며, 평일에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공연팀의 DMZ 관련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같은 달 17∼20일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파주, 인천 강화, 제주 서귀포, 서울 등 전국 6개 지역에서 DMZ와 평화, 아트를 주제로 한 퍼포먼스 공연과 전시가 진행된다.

도 관계자는 “한반도의 평화조성 기대감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열리는 ‘DMZ아트페스타 2018’을 통해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가 전 세계에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