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찾아가는 Lifeplus 카페’ 문열어 기사의 사진
‘찾아가는 Lifeplus 카페’ 봉사자로 나선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오른쪽 두 번째)이 1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에서 출근하는 직원 등에게 따뜻한 음료를 나눠주고 있다. 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이 17일부터 고객과 보험설계사(FP)를 위한 ‘찾아가는 Lifeplus 카페’의 문을 열었다. ‘찾아가는 Lifeplus 카페’는 차량을 이용한 이동식 카페다. 3월 8일까지 본사 팀장들과 임직원 200여명이 봉사자로 나서 따뜻한 음료를 직접 만들어 나눠줄 계획이다. 메뉴는 단팥죽, 호박죽, 유자차, 쌍화차, 커피 등 다양하다.

‘찾아가는 Lifeplus 카페’는 영업현장인 전국 56개 지역단, 주요 고객이 일하는 71개 직장단체를 찾아간다. 경북대병원, 조폐공사 등 직장단체는 보험설계사들의 추천을 받아 선정했다.

이날 차남규 부회장 등 20여명은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에서 오전 7시부터 2시간 동안 ‘손님’을 맞이했다. 출근하는 임직원에게 따뜻한 죽과 음료를 제공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화생명 엄성민 CPC전략실장은 “찾아가는 카페로 영업현장과 소통하고 즐거움과 활기를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ifeplus’는 한화그룹의 5개 금융계열사(한화생명·손해보험·투자증권·자산운용·저축은행)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브랜드 캠페인이다. 고객에게 다양한 경험과 기회를 제공해 삶을 더 잘 살 수 있도록 돕자는 뜻이 담겨 있다.

김찬희 기자 c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