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부회장에 허수영 BU장 기사의 사진
롯데는 허수영(사진) 화학BU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롯데케미칼 임원인사를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허 화학BU장은 1976년 호남석유화학으로 입사해 롯데대산유화, 케이피케미칼,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를 거쳐 지난해 화학BU장으로 선임됐다. 최근 롯데 화학사들이 우수한 경영성과를 달성함에 따라 이를 총괄해온 허 화학BU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케미칼 미국법인 LC USA 신임대표로는 황진구 프로젝트담당(전무)이 선임됐다. LC USA는 미국 화학사 액시올과 합작해 연산 100만t 규모의 에탄 크래커 공장을 짓고 있으며 단독으로는 연산 70만t 규모의 에틸렌글리콜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1995년 입사한 황 신임대표 내정자는 2015년부터 미국 프로젝트를 담당해왔다. 롯데는 올해 50세인 황 내정자를 과감하게 전무로 승진, 발탁해 신임대표로 내정하면서 CEO 세대 교체를 이뤄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