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는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위해 ‘공공빅데이터센터 구축’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공공빅데이터센터 근거법인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이 정부안으로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우리나라의 경우 공공과 민간에서 각각 빅데이터를 활용해 정책이나 사업에 적용하고 있지만 이를 연계할 수 있는 허브 기구가 없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2017년 12월 6일자 17면 보도).

공공빅데이터센터는 정부통합데이터분석을 통해 국민 의견과 반응을 심층 분석해 사회 갈등에 조기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범죄·화재 등 안전사고나 각종 질병 위험요소를 예측해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게 된다. 또 공공과 민간에 흩어져있는 빅데이터센터와 관계망을 형성해 센터 간 협업을 유도한다. 센터끼리 데이터를 제공받아 활용할 때 공공빅데이터센터가 데이터를 가공해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김유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