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기업혁신 적극 뒷받침” 정의선 “5년간 23조 투자” 기사의 사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7일 경기도 용인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에서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전기차 ‘넥쏘’를 시승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金부총리·鄭부회장 회동
현대차 수소차 넥쏘 시승
3·4차 협력사 지원 당부도

鄭 “일자리 4만5000개 창출
신사업, 협력사에도 기회”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 등 경영진을 만나 일자리 창출과 미래 산업, 최저임금 인상 등 현안을 논의했다. 현대차는 로봇·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등 신사업에 향후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김 부총리는 경기도 용인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에서 간담회를 열고 “자동차 산업과 같이 급격히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경우 이에 적응하고 선도해 나가려면 정부와 기업 협업이 중요하다”며 “기업 혁신 노력을 (정부가)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3·4차 협력사에 대해 충분한 관심과 지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전기차인 ‘넥쏘’를 직접 타보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김 부총리가) 넥쏘 차량을 타보셨는데, 넥쏘는 110개 부품사들이 열심히 합심해서 노력해 만든 차량”이라며 “수소연료차·자율주행차 등과 같은 미래 먹거리 발전은 협력사들도 발전할 수 있는 기회이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3·4차 협력사 등을 충분히 지원해서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현대차그룹은 이 자리에서 로봇·AI, 차량 전동화, 스마트카(자율주행차·커넥티드카), 미래에너지, 스타트업 육성 등 5대 신사업에 향후 5년간 약 23조원을 투자하고 4만5000명을 채용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현대차는 현재 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전기차 등 현재 13종의 친환경차를 생산하고 있는데 2025년까지 38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글로벌 기업인 ‘오로라’와 최근 손잡고 4단계 수준의 자율주행을 2021년까지 상용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힌 바 있다. AI 분야에서도 최근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인 ‘하운디파이(Houndify)’를 기반으로 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시스템을 넥쏘에 탑재해 미리 선보였다.

현대차는 정부에 친환경차 구매보조금 지급 확대, 전기차 고속충전시설, 수소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등을 건의했다. 김 부총리는 기재부 등 관계부처가 협력해 건의 사항을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부총리,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정 부회장,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임성수 기자 , 세종=신준섭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