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릉 대형 숙박시설 완공… 올림픽 손님맞이 끝

2018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 강원도 강릉시에 올림픽을 위해 신축된 대형 숙박시설이 모두 완공됐다.

17일 강릉시에 따르면 지난 3일 녹색비즈니스·해양휴양지구의 스카이베이 경포호텔(538실)과 세인트존스 호텔(1091실)이 각각 준공과 임시 사용승인을 마쳤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금진온천휴양지구에 호텔 탑스텐(333실)이 준공돼 운영 중이다. 이들 숙박업소는 강릉시가 올림픽 성공개최와 완벽한 손님맞이를 위해 올림픽 특구 사업으로 추진했다.

강릉지역에 대규모 고급 숙박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2000실 가량의 호텔들이 사용승인 절차를 마무리함에 따라 올림픽 숙박난 해소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준공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순조롭게 마무리한 만큼 이제는 올림픽 기간 지구촌 손님맞이를 위한 시험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강릉=서승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