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올 블록체인 활성화 원년”… 상반기 로드맵 발표 기사의 사진
정부가 거래소 폐쇄까지 거론하며 가상화폐 규제에 나섰지만 그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 육성사업은 계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올해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 원년으로 삼고 상반기에 로드맵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올해 블록체인 정부지원 예산을 대폭 늘릴 것”이라며 “상반기에는 가칭 ‘블록체인 산업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해 블록체인을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로 자리 잡게 하겠다”고 했다. 블록체인 콘퍼런스와 실태조사, 인력양성 등 방식으로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R&D)을 지원하는 체계를 갖추겠다는 뜻이다.

그동안 정부는 ‘가상화폐 투기’와 ‘블록체인 기술’은 별개로 본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은 별개”라고 강조해 왔다.

블록체인 기술을 지원하는 정부 예산도 대폭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먼저 블록체인 시범사업 예산으로 올해 42억원을 배정,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우수사례를 발굴할 계획이다. 지난해 예산 규모인 14억원의 3배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실손보험금 청구 자동화’와 ‘세대 간 전력거래’ 등 시범사업 4건을 추진해 왔다.

‘대용량 초고속 데이터 처리 기술개발’ ‘블록체인 간 상호연동 기술개발’ 등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에도 약 100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예산 40억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