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공유농업 시동을 걸었다. 공유농업은 소비자의 먹거리에 대한 불안 해소 및 농업인 소득 창출을 위해 사회적 경제를 바탕으로 한 경기도만의 독창적인 생산·유통 시스템이다.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 뒤 생산자는 플랫폼을 통해 연결된 소비자와 자신의 농장에서 농산물 생산과 체험 등을 함께 하는 것이 공유농업이다. 소비자는 소정의 농장공유 대가를 농업인에게 지급해 영농자금으로 활용하고 생산된 농산물을 가져가는 시스템이다.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경기도 공유농업 사업 설명회’를 오는 30일 판교 테크노밸리 글로벌R&D센터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설명회에서는 공유농업 추진계획과 공유농업 전담기업 소개, 활동가·농업인·소비자의 공유농업 참여방법 및 지원방안 등에 대한 설명과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경기도는 현재 공유농업 사업을 주관할 전담기업을 선정해 플랫폼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공유농업에 참여할 활동가·농업인·소비자 등을 모집할 계획이다.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