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치 보복” 성명] 민주당  “잘못 고백 없이 측근 감싸기에 급급” 한국당 “부메랑 될 것” 기사의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후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을 강하게 비판했다.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정권처럼 일개 비서관의 지시 아래 정치보복 목적으로 노골적으로 사냥개 노릇을 대놓고 자행하는 정권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어 “권력이 영원할 것 같지만 한순간”이라면서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망나니 칼춤 추듯 오만하게 정치보복에만 전념하고 있으니 곧 국민의 추상같은 심판이 올 것”이라고도 했다.

홍 대표가 언급한 비서관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보인다. 백 비서관은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주도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을 지냈고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도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정면 반박했다. 김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고 진실을 밝히기는커녕 측근 감싸기에 급급한 기자회견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적폐를 청산하라는 국민들의 명령에 대해 정치공작이라는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이 어처구니없을 뿐”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법과 원칙에 따라 검찰 수사에 협조해야 하고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도 “검찰 수사와 사법부 판단에 의해 결정될 문제를 정치 쟁점화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대단히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검찰도 엄정하게 수사해 달라”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