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치 보복” 성명] 靑 “……” 전직 대통령 2명 동시 수사 부담으로 작용한 듯 기사의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의 측근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성명을 발표했지만 청와대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전직 대통령 2명이 동시 수사를 받는 데 대한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17일 이 전 대통령 성명에 대해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노코멘트”라고만 했다. 전직 대통령이 직접 낸 성명을 청와대가 반박할 경우 정치보복 논란이 확대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이미 검찰에 구속돼 공식 입장을 내는 게 실익이 없다는 판단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수사가 본궤도에 오른 상황에서 실체적 진실을 수사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 것이다.

청와대는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높아 이 전 대통령 수사의 정무적 해결은 불가능하다는 생각이 강하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불법이 있다면 실체를 밝히라는 게 국민의 뜻”이라며 “검찰 수사를 통해 이명박정부의 불법 여부가 가려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공신 중 한 명인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도 최근 한 언론인터뷰에서 “지금은 부패나 부정을 단호하게 진상규명하고 사법적 처벌을 해서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만드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박근혜정부 국정농단에 대한 국민적 공분은 문재인정부 집권의 큰 버팀목이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이명박·박근혜정부의 적폐에 대해서는 낱낱이 실체를 밝혀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 문재인캠프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이명박정부에 대한 수사를 정치적 타협으로 해결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불법 여부를 먼저 가려야 한다. 만약 불법이 있다면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