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에 ‘외로움 담당’ 장관 생겼다… “고독은 하루 담배 15개비 피우는 것만큼 위험” 기사의 사진
영국 정부가 ‘외로움’을 담당하는 장관을 임명했다. “고독은 흡연이나 음주보다 위험하다”는 인식하에 국민을 위협하는 ‘사회적 전염병’인 고독에 맞서기 위해서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6일(현지시간) 트레이시 크라우치(사진) 체육 및 시민사회 장관을 외로움 문제를 담당할 장관으로 겸직 임명했다. 메이 총리는 브리핑에서 “고립감은 많은 현대인에게 슬픈 현실”이라며 “우리 모두 이 도전에 맞서서 노인과 간병인,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거나 이야기할 사람이 없는 사람들의 외로움을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가디언과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들은 크라우치 장관이 범정부 차원의 그룹을 이끌고 통계자료 확충 및 정책 개발과 시행, 시민단체 지원 등을 책임질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내에서 고독이 질병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데는 2016년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반대를 주도하다 살해당한 노동당 조 콕스 전 의원의 역할이 컸다. 사망 후 고인의 생전 뜻을 기려 설립된 ‘조 콕스 고독 위원회’는 그간 외로움을 국가적 문제로 대처하자는 캠페인을 주도해 왔다.

위원회는 특히 지난해 12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영국 내 고독으로 고통을 겪는 사람이 900만명에 달한다고 집계하면서 “외로움은 하루에 담배 15개비를 피우는 것만큼이나 건강에 해롭다”고 지적했다. 또 “고독은 개인적 불행에서 사회적 전염병으로 확산됐다”며 고독을 질병으로 규정하고, 관련 복지 시스템 강화를 촉구했다.

‘고독과의 싸움’을 진두지휘할 크라우치 장관은 “콕스 전 의원의 열정적인 문제 제기를 이어받는 것이 그를 기리는 또 하나의 방법”이라며 “외로움 극복에 진전을 이룰 수 있음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