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 쓸데 많은 곳’으로 떠나볼까 기사의 사진
서울 서대문자연사박물관 로비에 설치된 몸길이 10.5m짜리 아크로칸토사우루스 화석과 16m에 이르는 향유고래 모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크로칸토사우루스는 백악기 전기(1억 1500만∼1억 500만년 전)에 지구를 지배했고, 향유고래는 지금도 전 세계 바다를 누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관광공사는 겨울철 비수기 국내 여행 수요 확대 및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미술관 및 박물관 여행’이라는 테마로 2월에 가볼 만한 곳을 선정했다.

공룡시대부터 1987년까지 ‘빅 히스토리’, 서울 서대문자연사박물관·서대문형무소역사관=2003년 문을 연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은 우리나라 최초로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기획해 만든 자연사박물관이다. 서울이라는 지리적 이점뿐 아니라 생생한 디오라마(축소 모형)와 자체 제작한 동영상,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덕분에 해마다 수십만명이 찾는 인기 박물관으로 자리 잡았다. 이곳에서 3㎞ 남짓 떨어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1908년 일제가 세운 경성감옥으로 시작했다. 이후 서대문감옥, 서대문형무소, 서울형무소, 서울교도소, 서울구치소로 바뀌었다가 대한민국의 민주화가 시작된 1987년에 서울구치소가 경기도 의왕시로 이전한 뒤 1998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으로 다시 태어났다.

현대미술, 과학, 말… 박물관 종합 선물 세트, 경기도 과천=박물관은 이야기보따리다. 유리창 안 뭉툭한 돌멩이 하나가 수백만 년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익숙한 것부터 보이지 않는 세계까지 모든 것이 소재가 된다. 미술관도 그렇다. 작품을 마주한 우리는 작가의 시간과 생각 속을 자유롭게 걷는다. 과천은 이런 재밌는 이야기보따리로 가득하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국립과천과학관, 렛츠런파크 서울 등 박물관 종합 선물 세트다. 청계산 자락에 둘러싸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은 현대미술 이야기를 펼쳐놓는다. 인근 국립과천과학관은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것이 과학임을 느끼게 해주고, 호기심 가득한 아이의 눈이 빛나는 곳이다. 가족 여행지로 발돋움한 렛츠런파크 서울에선 말(馬)과 관련한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다.

올림픽만큼 재밌는 박물관·미술관 나들이, 강원도 강릉·평창=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열기는 문화 예술 공간 나들이로 한결 풍성해진다. 올림픽 주 무대인 강릉·평창 일대에는 개성 넘치는 박물관과 미술관이 여럿이다. 강릉시 왕산면의 강릉커피박물관은 세계 각국 커피의 역사와 커피농장을 살펴볼 수 있는 곳이다. 최근 강문해변 인근에 카페와 전시 공간이 어우러진 2호점(커피커퍼 커피박물관)도 열었다. 참소리축음기·에디슨과학박물관은 소리와 에디슨에 대한 사랑이 묻어난다. 60여 개국에서 수집한 명품 축음기, 오르골, 영사기 등과 에디슨의 발명품 수천 점이 전시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체험관에서는 동계올림픽 종목 모형과 메달 등을 가깝게 만날 수 있다. 강릉 시내가 내려다보이는 강릉시립미술관, 사대부가의 유물이 전시된 강릉 선교장 등도 눈을 즐겁게 한다.

국토 최북단에서 체험하는 분단 현실,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와 DMZ박물관=고성은 가슴 아픈 분단 현실이 여실히 느껴지는 곳이다. 통일전망대에 서면 휴전선과 금강산이 한눈에 들어온다. 오른쪽으로 펼쳐지는 에메랄드 빛 바다는 아픈 현실과 맞물려 묘한 감정이 들게 한다. 금강산의 신비로운 봉우리도 아스라이 보인다. 전망대 내부에는 북한 주민의 실상을 알 수 있는 생활용품과 각종 자료가 전시돼 있다. 통일전망대에서 가까운 DMZ박물관은 통일의 의미를 되새기는 곳. 전쟁·군사 자료와 유물을 비롯해 자연, 생태, 민속, 예술 등 6·25전쟁과 DMZ에 관한 전시를 볼 수 있다.

백제에서 근대까지, 충남 논산 백제군사박물관과 강경 근대역사문화거리=논산시 연산면 일대는 백제의 계백 장군과 5000결사대가 김유신의 5만 신라군에 맞선 황산벌 전투 현장이다. 백제는 이 전투에서 패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계백 장군이 전사한 곳으로 알려진 부적면 충곡로에 장군과 5000결사대를 기리는 계백장군유적지가 있다. 장군의 묘와 사당, 충혼공원, 백제군사박물관, 야외 체험 시설 등으로 구성돼 역사 학습을 겸한 나들이 코스로 제격이다. 금강 하류에 자리한 강경은 근대에 포구를 중심으로 상권이 형성돼 번성한 고장이다. 원산항과 함께 조선 2대 포구로, 평양·대구와 함께 조선 3대 시장으로 영화를 누렸다. 현재 강경에는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문화재가 10군데 있어 당시 흔적을 더듬어볼 수 있다.

남도의 예술을 만나다, 광주 아트 트립=예향 광주는 음악, 미술, 문학 등 예술이 꽃핀 고장이다. 광주 아트 트립 1번지는 서울을 제외한 지자체가 최초로 개관한 공립 미술관인 광주시립미술관이다. 허백련, 오지호, 강용운 등 남도가 낳은 대표 작가는 물론, 실험 정신이 돋보이는 지역 젊은 예술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아이들의 상상력에 날개를 달아줄 어린이미술관과 놀이기구 하나하나가 예술 작품인 와글와글어린이놀이터도 인상적이다. 무등산으로 가는 길목에는 국윤미술관, 우제길미술관, 무등현대미술관, 의재미술관 등 미술관이 여럿 자리해 운림동미술관거리로 불린다.

삼국과 어깨를 나란히 한 대가야를 만나다, 경북 고령 대가야박물관=고령으로 떠나는 여행은 1500여년 전 홀연히 사라진 대가야를 만나는 여정이다. 대가야역사관과 대가야왕릉전시관, 우륵박물관으로 구성된 대가야박물관은 대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맞닥뜨리는 곳이다. 대가야역사관은 대가야의 역사 관련 자료와 유물을 전시한다. 대가야왕릉전시관은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79호) 44호분의 내부를 실물 크기로 재현했으며, 우륵박물관은 악성 우륵과 가야금을 테마로 꾸몄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