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부동 성결교회 내달 생활문화센터로 개방

서울시 최초 우수건축자산 선정… 교회 역사 훼손 안되게 특색 살려

체부동 성결교회 내달 생활문화센터로 개방 기사의 사진
‘서울시 최초 우수건축자산’으로 선정된 체부동 성결교회(사진)가 오는 3월 생활문화센터로 새 단장해 시민에게 개방된다. 서울시는 교회를 리모델링해 세운 ‘체부동 생활문화센터’를 오는 3월 초 개장한다고 31일 밝혔다. 센터는 공연장과 카페 등으로 쓰인다.

1931년 일제 강점기에 건축된 교회는 신축 당시 서울에서 흔히 볼 수 없는 프랑스식 벽돌 쌓기 기법을 사용했다. 증축 과정에서 영국식과 미국식 방식을 적용해 시대의 흔적이 한눈에 들어오는 역사적 건축물이다. 또 유교 풍습에 따라 교회 예배당 동측 벽에 남녀 출입구를 별도로 지은 흔적이 남아 있고, 지붕은 근대 건축양식이 보존돼 있어 시간의 흐름을 고스란히 볼 수 있다.

시는 서울 서촌의 대표적 근대건축물 중 하나인 교회의 역사가 잘 드러나도록 특색을 그대로 살려 리모델링했다. 공사 도중 1930년대 민가에서 사용하던 꽃담이 한옥에서 발견돼 복원작업을 거쳐 원형을 보존했다. 공연장으로 쓸 교회 내부는 관객에게 정확한 음향을 전달할 수 있도록 두세진 동아방송대 방송기술과 교수에게 내부 음향설계를 맡겼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