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의겸 靑 대변인 “文 대통령, 언제든 와서 직접 묻고 대답을 듣는 게 가장 좋다고 했다”

김의겸 靑 대변인 “文 대통령, 언제든 와서 직접 묻고 대답을 듣는 게 가장 좋다고 했다” 기사의 사진
김의겸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첫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론 대응에 대해 ‘언제든 와서 직접 물어보고 대답을 듣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오늘 오찬을 함께했다”며 “바쁜 분이라 얼마나 지켜질지는 알 수 없으나 언론의 궁금한 점은 항상 여쭤보고 답변을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모든 회의에 참석하느냐는 질문에 “오늘 그런 지시가 있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대변인의 의무이자 권리’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자신을 대변인으로 임명한 배경에 대해선 “참여정부 때 노무현 대통령을 잘 모르는 분이 청와대 직책을 맡았는데, 이후 혼선과 논란을 일으킨 경우가 있었다고 한다”며 “제가 문 대통령을 얼마나 잘 아는지는 자신 없지만 문 대통령이 그런 기대를 갖고 저를 임명했다는 취지로 오늘 말씀하셨다”고 답했다.

한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고별 브리핑에서 “앞으로 어디에 있든지 청와대 경험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작은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